국내뉴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부산은 박형준 본문듣기

작성시간

  • 기사입력 2021년03월04일 11시42분

작성자

메타정보

  • 2

본문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국민의힘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선출됐다. 부산시장 후보로는 박형준 전 의원이 뽑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후보 경선 결과 오 후보가 41.64%의 득표율로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를 눌렀다고 발표했다.

박 후보는 53.40%의 득표율로 박성훈(28.63%), 이언주 후보(21.54%)에 낙승을 거뒀다.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고려하지 않는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서울시장 경선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우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과 달리, 오세훈 후보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 저력을 보였다.

오 후보는 앞서 4명의 후보를 추린 예비경선에서는 나경원 후보에 뒤져 2위를 기록했지만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본 경선에서는 나 후보가 여성가산점 10%를 받았음에도 5%포인트 이상 격차로 승리했다.

보수층 등 국민의힘 지지층이 중도로의 외연 확장성과 야권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전략 투표에 나선 결과로 분석된다.

오 후보는 이제 '제3지대 단일후보'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최종 단일화 경선을 시도한다.

오 후보는 "반드시 단일화는 이뤄내겠다"며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대한민국 정치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선거"라며 "전임 시장의 견제받지 않은 잘못된 권력 횡포로 인해 빚어진 이 선거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국민이 보여주셔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4·7 보궐선거 상황은 국민의힘에 부여된 커다란 행운"이라며 "오 후보와 박 후보가 반드시 이 선거를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선거에 임해서 우리 국민의힘이 두 시장 자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2
  • 기사입력 2021년03월04일 11시42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