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래연구원은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담론 형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상세검색

김도훈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4개
게시물
105개

1/11 페이지 열람 중


연구위원 소개 게시판 내 결과

  •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 특임교수 새창

    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 경제학 박사|||프랑스 파리 1대학 국제경제학과(DEA)|||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무역학과 졸업|||부산 동래고등학교 졸업

    김도훈(admin) 2017-01-25 13:15:09

김광두의 1년 후 게시판 내 결과

  • 나무와 숲과 사람 사는 이야기 | 김도훈 서강대학교 초빙교수 새창

    -평생을 산업연구원이라는 곳에서 산업연구를 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저 자신을 흔히 산업전문가라고 소개를 하고 있다. 산업연구원에서 원장(院長)까지 포함해서 37년 근무했으니까 산업전문가라 할만하다. 그런데 오늘은 나무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한다. - 나무라는 것이 과연 우리에게 어떠한 존재인가. 우리 원시의 조상들은 아마 나무에게서 처음으로 효용을 느낀 건 자기를 쫓아오는 맹수로부터 달아날 수 있는 안식처 정도의 효용을 가졌던 것 같다. 그 다음은 바로 연료로서 대단히 큰 효용을 얻었다. 예를 들자면 음식을 끓이면서, 혹은 추위…

    김도훈(hoon123) 2021-01-20 17:00:00

News Insight 게시판 내 결과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6) 어떻게 알아볼까? 산수유와 생강나무 노란 꽃 새창

    독자들이 지금 이 글을 읽을 때면 봄꽃 소식이 온갖 SNS를 뒤덮고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 남쪽에 사는 사람들이 그 소식을 전하기 시작한 지 오래 된 경우도 많을 것이고요. 일찍 피는 봄꽃 하면 필자가 지난 주에 소개한 매화가 으뜸이겠지만, 의외로 이른 봄에는 곳곳에서 노란 색깔의 꽃들이 많이 눈에 띕니다. 개나리가 모두에게 익숙한 꽃이라면, 개나리보다 조금 더 일찍 핀다고 소개한 영춘화, 그리고 이번에 소개하려는 두 나무 즉, 산수유와 생강나무 꽃들이 모두 노란 색으로 핍니다. 어쩌면 봄에 일찍 활동을 하는 곤충들이 노란 색을 …

    김도훈(hoon123) 2021-03-05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5) 누가 먼저 필까? 매화와 영춘화 새창

    상록수는 늘 푸른 나무들입니다. 늘 푸르기 때문에 겨울에도 우리에게 삶의 희망을 주는 고마운 나무들이지요. 그런데 ‘늘’ 푸르다는 것은 변화가 적다는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그만큼 극적이지 않다는 뜻이지요. 그래서 그런지 필자가 지금까지 9회에 걸쳐 (실은 낙엽수와 상록수에 대한 비교 (32회), 나무의 의미 (37회) 등을 포함한다면 11회) 상록수를 다루다 보니 소나무, 향나무와 같이 모두에게 익숙한 나무를 다룰 때를 제외하고는 독자들의 호응이 점점 약해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그에 비한다면 겨우내 숨죽이고 있다가 생명…

    김도훈(hoon123) 2021-02-26 17:00:00
  • 최근의 수출 호조와 산업경쟁력 새창

    코로나19로 국내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 줄기 단비처럼 수출 호조의 소식이 계속 들려오고 있다.2021년 1월 중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4% 늘어나서 2020년 11월 이후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작년 12월 이후 수출이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이어갔다는 점이다. 이러한 수출 호조는 2월 초에도 이어져서 관세청이 15일자로 발표한 2월 1~10일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69.1%나 늘어나는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었다. 이러한 2월중 호조세는 조업일수의 차이에도 기인…

    김도훈(hoon123) 2021-02-22 17:1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4) 후박나무와 돈나무 새창

    제주도에 가면 도로변에 서 있는 키큰 시원한 야자수들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사시사철 푸른 잎을 자랑하면서지요. 필자는 동남아 지역으로 출장 갔을 때 시원한 새벽에 호텔 근처를 산책하면서 공원이나 도로변에서 만나는 이런 야자수들이나 고무나무 등과 같은 늘 푸른 나무들을 보면서 싱그러운 기운을 느끼곤 했습니다.우리나라 대부분의 도시 거리에 심겨 있는 가로수들은 주로 낙엽 활엽수들입니다. 은행나무, 플라타너스, 느티나무 등이 가장 보편적으로 심겨 있는 나무들이고, 거리에 운치를 더하기 위해 벚나무, 이팝나무, 메타세콰이어 같은 특별한…

    김도훈(hoon123) 2021-02-19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3) 은목서와 금목서 새창

    설 명절 연휴 중이라서 나무사랑도 짧고 가볍게 읽을 수 있는 나무들을 골랐습니다. 아직 겨울이라서 상록수를 다루지만 꽃이 예쁘고 좋은 향기를 뿜어내는 두 나무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그 향기에 반해서 그런지 이름에도 金(금)과 銀(은)이라는 귀한 접두어를 붙였습니다. 금목서와 은목서입니다.한자를 찾아보니 ’목‘자는 나무 목이지만, ‘서(犀)’자는 어려운 한자입니다. 무소 혹은 무소뿔이라고 훈을 달고 있는데, 아마도 은목서 잎에 달린 뾰족한 가시가 그런 이미지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 금목서는 어릴 때를 제외하면 그런 뾰족한 가시가 드러…

    김도훈(hoon123) 2021-02-12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2) 측백, 편백, 화백 새창

    가까운 주변에서 소나무 다음으로 흔히 만날 수 있는 침엽수라면 아마도 측백나무가 아닐까 합니다. 필자는 이 나무가 초등학교 운동장 울타리로 심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요즈음엔 정원을 조성하면서 주변에 있는 구조물이나 담 등을 가리고 싶을 때 심는 것 같습니다. 어딘지 모르게 측백나무는 나무 자체를 보기 위해서보다는 무성하게 피어나는 잎을 이용해서 다른 것을 가리는 역할이 더 주목받는 것 같아서 좀 씁쓸합니다. 그렇지만 ‘우리 나무 백 가지’라는 책을 쓴 이유미 선생이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1호가 대구 동구 도동의 측백나무 순림이…

    김도훈(hoon123) 2021-02-05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1) 먼나무와 아왜나무 새창

    한겨울 동안의 나무이야기는 상록수를 중심으로 펼치고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동백나무를 제외한다면 대체로 침엽수들에 관한 이야기들을 많이 한 것 같습니다. 기실 상록침엽수들은 우리나라 국토 어디에서나 쉽게 발견되고 그 특성들도 어디에서나 잘 발현되고 있으니 모두에게 익숙하지요. 그 덕분에 친숙한 나무들에 대해 잘 읽어주신 독자들이 많아서 고마웠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다루고자 하는 상록수들은 활엽수들입니다. 즉, 넓은 잎 상록수이지요. 활엽 상록수는 대체로 남쪽 해안가에서 제대로 그 특성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에, 북쪽에 사는 사람들…

    김도훈(hoon123) 2021-01-29 17:00:00
  • 김도훈의 나무 사랑 꽃 이야기(40) 고귀함의 상징 향나무 새창

    어릴 때 향나무 연필로 글을 쓰면 기분이 좋았습니다. 향나무로 만든 연필은 제법 비쌌지만, 질도 좋았고 무엇보다도 은은히 뿜어나오는 향이 정신을 맑게 해주는 느낌을 주었었지요. 나무에서 향이 나서 아예 그 이름으로 굳어 버린 향나무는 위 조상들로부터 매우 고귀한 대접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향이 나는 목재로서도 가치가 있었지만, 아예 향 자체를 만들기 위한 재료로 쓰이기도 했으니까요. 향은 예나 지금이나 정갈하고 신성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귀하게 쓰였습니다. 절을 비롯한 종교시설, 궁궐이나 종묘 같은 거룩한 의식이 행해지던 …

    김도훈(hoon123) 2021-01-22 17:00:00